‘아이폰 통화 녹음기 나온다’ 뮨, ‘매그모’ 국내 펀딩 오픈 예정

미국 킥스타터 약 17만달러 달성한(한화 2억4000만원) 아이폰 통화 녹음기 ‘매그모’ 국내 정식 공개
개발사는 국내 스타트업 주식회사 뮨, 사원증 녹음기 이어 아이폰 통화 녹음기 제품 개발

2022-10-06 09:00 출처:

매그모 제품 실사용 예시

아이폰 통화 녹음기 매그모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0월 06일 -- 국내 스타트업 주식회사 뮨은 아이폰 통화 녹음기 ‘매그모(Magmo)’의 국내 크라우드 펀딩을 오픈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앞서 뮨은 매그모의 펀딩 페이지를 9월 29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사전 오픈한 바 있다.

이 제품은 사원증 녹음기를 개발한 국내 스타트업 뮨이 자체 개발한 것으로, 앞서 미국 킥스타터(Kickstarter) 펀딩에서 16만7999달러(한화 약 2억4000만원)의 펀딩 금액을 달성한 바 있다.

아이폰은 통화 녹음 기능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그동안 아이폰 사용자들 중 일부는 업무상 혹은 개인적인 용도로 통화 녹음이 필요할 경우 유료 통화 녹음 애플리케이션을 월 결제해 사용하거나 다른 제조사의 스마트폰을 업무용으로 따로 구매하는 등 여러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었다.

아이폰 통화 녹음기 ‘매그모’는 아이폰이 제공하는 기능인 맥세이프(Magsafe)를 활용한 제품으로, 스마트폰에 부착해 사용하는 형태의 통화 녹음기 제품이다. 통화 음성의 진동을 잡아 녹음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이로 인해 시끄러운 도심이나 사무실에서도 상대방의 통화 음성을 명확하게 녹음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최근 녹음 관련 법안 발의 등으로 인해 통화 녹음 자체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고, 아이폰 유저의 경우 통화 녹음이 되지 않는 불편함이 축적돼 있어 제품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도 크다. 뮨은 여러 커뮤니티 및 유튜브 채널에서 본 제품에 대한 콘텐츠가 생성되는 등 관심도가 높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뮨 담당자는 “꼭 필요한 경우에 통화 녹음을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며 “국내 고객께도 제품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통화 녹음기 제품은 국내 펀딩과 동시에 일본, 대만, 홍콩에도 론칭 예정이다.

뮨 개요

뮨(MUNE)은 근무 중 지나치기 쉽거나, 방치됐던 근무 환경의 문제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해결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