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ESG 위원회’ 출범 ESG 경영 실행력 강화 박차

2022-09-28 14:57 출처: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가 제1차 ESG 위원회를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28일 -- 사학 최초로 ESG 경영을 도입한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가 23일 제1차 ESG 위원회를 개최하고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ESG 경영체계 강화와 지속적인 성과 창출 및 실천을 다짐했다.

이날 광진구 더클래식500 아젤리아홀에서 열린 회의에는 위원으로 위촉된 한국산업인력공단 어수봉 이사장, 한국고용정보원 나영돈 원장 그리고 노사와 언론,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29명의 위원 외에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유자은 이사장, 전영재 총장이 참석했다.

건국대는 지난해 4월 다양한 산하기관을 아우르고 있는 학교법인 건국대가 법인 차원에서 ESG 경영을 선포하고 ESG 위원회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 5월에는 대학 내 ESG 지원단이 출범하고 ESG 위원회가 만들어지며 구체적인 과제 발굴과 체계적인 실천을 독려하고 있다.

지난해 ESG 경영을 선포했던 유자은 이사장은 이날 “학교 법인의 ESG 경영체계는 사회적 책임을 우선하셨던 설립자의 사회영(社會營) 정신, 교육을 통해 나라를 바로 세우고자 하신 설립자 철학이 시대적 요구와 맞물려 재탄생한 것”이라면서 전문적인 식견을 가진 내외부 위원들의 적극적인 제언과 논의를 부탁했다.

전영재 총장은 “지난해 우리 대학은 E (환경), S (사회적 책임), G (투명경영) 분과에서 6개의 과제를 수행했는데 올해는 23개의 신규 ESG 과제를 발굴해 실천 중”이라며 “친환경 캠퍼스, 인재 육성, 대학의 윤리경영 측면에서 ESG 경영을 선도하는 대학으로서 건국대가 모범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안건 토론은 서한극 위원장(건국대 교학부총장)의 주재로 ‘산학연 연계 ESG 사회적 가치 실천 방안’에 관한 자유 토론으로 진행됐다.

한편 위원회 좌장으로서 ‘ESG 경영 및 HRD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기조 강연을 한 어수봉 이사장은 “ESG 경영의 여러 실천 방향 가운데 인재 양성 부분도 중요하다”며 “청년들이 대학에서 ESG 경영과 가치를 체화해 기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건국대가 ESG 인재 육성과 역량 강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밝혔다.

ESG 경영과제를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건국대는 지난해 환경 분과(Environment)에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통한 탄소배출 감축’, 사회적 책임(Social) 분과에서 ‘장애인 고용 확대’, ‘그린 스타트업 밸리 조성’, 투명 경영 분과(Government)에서 ‘독립적 감사기구 설치 및 운영’ 등 6개의 과제를 수행했으며, 2022년에는 ‘제로 웨이스트 캠퍼스 조성사업’, ‘KU 아임도그너 사업’, ‘KU ESG Brief 발간’ 등 총 23개의 신규 ESG 경영과제를 발굴·진행해 ESG 선도 교육기관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ESG 인재 양성을 위해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공동 주관하는 ‘청년친화형 기업 ESG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38개 참여기업 중 유일한 대학으로서 올해 6월부터 120명의 청년을 대상으로 ESG 경영컨설팅, SW 엔지니어, 기술이전 전문가 직무교육과 일 경험 지원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하고 있다.

한편 5월 신설된 ‘ESG 지원단’을 총괄하고 있는 윤동열 단장(경영학과 교수)은 “이번 위원회는 본교 ESG 경영 실행력을 강화하는 협의체로 기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다음 건국대 ESG 위원회는 12월 개최될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